“강인이 믿고 맡긴 제가 어리석었죠..” 이강인 모친이 손흥민에게 한 충격적인 ‘발언’과 황선홍이 이강인을 선발에서 뺀 ‘이유’

한국 축구대표팀은 20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년 월드컵 예선 태국과의 홈경기에서 1대1 무승부를 기록했습니다. 태국전에서는 손흥민이 풀타임으로 출전해 이날 대표팀의 유일한 득점원이 됐습니다. 국가대표 에이스의 자질을 보여줬죠 결과와 상관없이 손흥민의 활약은 빛났습니다.

태국전에서 그가 보여준 가장 큰 인상은 득점 장면이었습니다. 전반 42분 태국 왼쪽 측면에서 이재성이 손흥민의 패스를 받아 골문 앞에서 인상적인 왼발 슛으로 선제골을 넣었습니다. 태국 골키퍼가 막을 수 없는 멋진 슈팅이었습니다. 주장 손흥민의 골로 앞서 나갔지만 한국은 생각만큼 쉽게 승리하지 못했습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아시안컵 패배 이후 또다시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피파 순위가 더 낮은 태국 축구대표팀과 1대1 로 비겼습니다.

이번 무승부 결과로 위르겐 클린스만 대표팀의 약점이 여전히 그대로 남아있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대표팀 임시 감독을 맡은 황선홍 감독의 전술에도 약점이 드러났습니다. 많은 팬들은 태국전에서 보여준 대표팀의 성적이 카타르 아시안컵에서의 부진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아쉬움을 표했습니다. 황선홍 감독은 이번 태국전에서 팀플레이를 바꾸려고 했으나, 대표팀의 아시안컵 참가 과정에서 많은 전문가들이 지적했던 문제점들이 다시 한번 드러났습니다.

대표팀의 상황은 한국 축구가 겪고 있는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새로운 리더십과 전술이 필요함을 나타냅니다. 클린스만 감독이 경질되고 황선홍 감독이 임시 감독으로 선임됐지만 대표팀의 변화를 가져오기에는 역부족인 것으로 보입니다. 대표팀 팬들 사이에서는 한국 대표팀의 현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인물로 파울로 벤투 감독의 이름이 다시 한 번 거론됩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아랍에미리트 축구 대표팀 이미 이 차 예선에서 중동 라이벌 예멘을 2대1 로 꺾고 삼 연승을 달렸습니다. 2022년 월드컵에서 한국을 16강으로 이끌었던 파울루 벤투 감독의 사임으로 많은 한국 축구 팬들이 안타까워했습니다. 현재 한국 대표팀의 전술은 클린스만 감독의 방식과 황선홍 감독의 방식이 결합된 것이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한국 대표팀은 아직 뚜렷한 정체성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손흥민 이강인 등 핵심 선수들의 내부 갈등이 드러나자 선수들이 잘 협력하는 것이 더욱 어렵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명확한 방향성이 주어지지 않아 선수들은 조직력을 상실하고 개인기만으로 승부를 펼쳤습니다. 선수들의 수준 차이가 너무 커서 대표팀은 실망스러운 상황을 처리하는 순간이 많습니다. 팬들은 한국 축구가 과거의 영광을 되찾기를 기대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서는 새로운 전술을 제시하고 팀을 화학시킬 수 있는 리더가 가장 중요합니다.

많은 네티즌들이 태국과의 경기에서 국가대표팀의 활약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주장 손흥민이 아주 잘 뛰었지만 축구는 팀 스포츠이기 때문에 손흥민 혼자서만 뛰어난 플레이를 하기에는 부족하죠. 손흥민은 지난 20일 태국과의 경기를 마친 후 믹스트 존에서 인터뷰에 참석해 대표팀의 문제점과 손흥민의 대표팀 탈퇴 소식에 대한 소감을 밝혔습니다.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골을 넣는 것은 항상 특별하다며 대표팀 골을 넣을 때마다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행복하다고 했습니다.

태국전에서 자신이 득점한 골은 모든 선수들의 도움 덕분이었다며 팀을 위해 득점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겸손하게 말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손흥민은 태국전에서 자신과 동료들이 승리하지 못한 것이 가장 아쉬운 점이라고 솔직하게 털어놨습니다. 18세 국가대표로 뛰며 한국 축구의 많은 공헌을 해온 그는 아시안컵 이후 대표팀 은퇴를 고려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제 32세 손흥민 긴 비행 시간과 불합리한 스케줄은 몸에 해로울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는 국가대표로 뛰는 매 순간을 소중히 여기며 소집을 거부한 적이 없습니다. 손흥민은 태국 전 뒤 인터뷰에서 대표팀 은퇴에 대한 질문에 십여 초간 침묵했습니다. 이후 그는 매우 어려운 질문이라며 대표팀의 차출되는 것을 당연하게 여겨본 적이 없다고 털어놨습니다. 손흥민은 국가대표로 뛸 때마다 감사함과 영광을 느낍니다.

그는 사실 자신만 생각했다면, 국가대표팀을 떠났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손흥민이 국가대표팀에서 은퇴하지 못한 가장 큰 이유는 조국을 대표하는 중요성과 그를 향한 팬들의 사랑 때문이었다. 손흥민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항상 팬들을 먼저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대표팀은 손흥민과 축구팬들 사이의 약속이라 꼭 지키기를 원하는데요. 손흥민은 다시는 대표팀에서 은퇴하는 등 등 나약한 생각을 하지 않기 위해 강한 사람이 되고 싶다는 뜻을 직접적으로 밝혔습니다.

손흥민에 대한 소식이 국내외 언론에서 여전히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강인의 어머니가 손흥민을 향해 거친 말을 했다고 소식통은 전했습니다. 축복의 관계자는 이강인이 태국 전지 훈련 중 경미한 부상을 입었고 물론 부상이 경기력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지만 이강인의 어머니는 이 소식을 듣고 걱정이 컸고 화가 났다고 전했습니다. 손흥민은 앞서 이강인을 잘 보살펴주기로 약속했기 때문에 이강인의 어머니는 손흥민이 약속을 어겼다고 화를 냈습니다.

축구계 관계자에 따르면 이강인의 어머니가 손흥민을 꼬짖는 말을 했고 손흥민도 고개를 숙여 사과했습니다. 그러나 이강인은 어머니의 행동에 분노했습니다. 분명히 이강인의 훈련 중 보상은 뜻하지 않은 사태였기에 많은 이들이 이강인 어머니의 반응에 불만을 표시했습니다. 손흥민이 이강인의 어머니에게 사과했습니다. 아울러, 이강인의 부상에 대해서도 물어봤습니다.

특히 축구계 관계자에 따르면 주민규는 통로 당시 황선홍 감독이 태국과의 경기에서 선발 명단에서 제외한 두 선수 이름을 알고 매우 충격을 받았다고 합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황선홍 감독은 지난 경기에 비해 다음 태국과의 경기에서는 선령호와 백승호를 선발해서 제외할 예정입니다. 다만 황선원 감독이 태국 전지 훈련을 통해 선수들의 능력치를 평가한 뒤 추가 변화를 괴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부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한편,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에서 팬들의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선수는 누구일까? 너무 쉬운 질문입니다. 캡틴이자 에이스 손흥민이죠. 손흥민은 EPL 정상급 공격수로 위험을 뽐내고 있습니다. 팬들이 그를 사랑하는 건 경기력보다 경기력 외적인 것이 더 큽니다. 언제나 친절하고 예의 바르며 특히 주무기인 미소천사 전술로 팬심을 공격 생략하는 손흥민입니다. 그에게 빠져들지 않을 수 없습니다.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습니다.

토트넘 팬이라 명근후보라도 손흥민의 따뜻한 진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동 한 번 공개됐습니다. 손흥민 에미소1004 전술이 그가 팬을 대한 은행동과 미소에는 진심이 느껴집니다. 손흥민이 사랑받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입니다. 이런 모습이 처음부터 끝까지 변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영국의 스카이스포츠가 하나의 동영상을 공개했습니다. 토트넘 훈련장을 찾아간 것입니다. 이곳에는 특별한 팬들이 찾아왔습니다.

그들은 토트넘 훈련장으로 와서 엔지 포스테코 글루 감독을 만나고 캡틴 손흥민을 만났으며 토트넘 여자 선수들과 도시간을 보냈습니다. 함께 사진도 찍고 족구도 하고 대화도 나눴습니다. 이 팬 중에서는 손흥민의 7번 유니폼을 잊고 등 장한 팬들 있었습니다. 골을 넣은 호손흥 미네찰깍 세리머니를 하는 모습도 포착됐습니다. 스카이 스포츠는 포스테코글루와 손흥민이 행운의 토트넘 팬 추억의 하루를 선사했다고 전했습니다.

토트넘 팬 5원 브라이터는 포스테코글로 감독과만 나인사를 나누고 대화를 나눴습니다. 그리고 기다리던 캡틴 손흥민도 만났습니다. 손흥민은 세상 밝은 표정으로 브라이터를 반겼고 꼭 안아줬습니다. 그리고 대화를 나눴습니다. 따뜻하게 눈을 바라보면서 브라이터뿐만 아니라 다른 팬들에게도 손흥 미는 함께 사진을 찍는 등 최고의 추억을 선물했습니다. 몇 번이 고의런 모습을 드러낸 손흥민이지만 계속 나오고 또 나와도 지겹지가 않습니다.

이것이 토트넘 캡틴의 모습입니다. 토트넘 팬들의 가장 큰 사랑을 받을 수 있는 모습입니다. 세상 에이 런 캡틴이 또 있을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