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심판 돈 먹은거 같더니만 큰일났네ㅋㅋ” 심판의 황당 오심으로 손흥민 ‘멀티골’ 기록 무산… 손흥민 직접 입 열었다..

손흥민이 2026 국제축구연맹 북중미 월드컵 이 차 예선 한국과 태국의 경기에서 오시므로 아쉽게 골 기회를 놓쳤습니다. 한국 대표팀은 태국을 상대로 압도적인 3대0 승리를 거두며 시조 1위 자리를 지켰으나 주심의 잘못된 판단으로 주장 손흥민의 기쁨이 불완전했습니다.

심판의 결정이 최종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나라 팬들과 태국 팬의 거센 반대에도 직면하고 있는데요. 태국 언론까지 이를 큰소리로 보도하며 손흥민을 향한 현지 팬들의 관심은 계속해서 높아지고 있습니다. 경기 후 태국 전 주심도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고 손흥민 역시 멀티골 기록이 무산된 후 심경을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황선홍 대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6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 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피파 북중리 월드컵 아시아 지역 이 차 예선 씨조 4차전에서 태국을 3대0 으로 이겼습니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네 경기 연속 무패를 기록하여 최종예선 진출 가능성을 높였는데요. 수학적으로는 탈락할 수도 있지만 상대의 강점을 고려하면 상위 라운드로 진출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3월 에이매치 위원자는 매우 중요했죠. 지난달 아시안컵 이후 한국 축구는 큰 파장을 겪었고 전 감독 위르겐 클린스만이 성적 부진으로 해임된 후 다양한 논란이 일었습니다. 아시안컵 사각 요르단전 직전에는 선수들 간의 충돌 사건이 발생했고 대한축구협회 직원과의 카드게임 논란 그리고 유니폼 뒷돈 판매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특히 국가대표팀의 주장 손흥민과 이강인 간의 갈등은 큰 충격을 주었죠.

이강인은 하극상 논란으로 비난을 받았으며 2호 동료들과 팬들에게 사과했습니다. 대표팀은 다시 하나가 되어 분위기를 회복했습니다. 김민재가 먼저 내뱉은 머리 박고 뛰겠다는 말은 이번 대표팀 선수들의 자세를 보여주었는데요.

주민규와 손흥민까지도 이슬로건을 채택하여 대표팀의 모토로 삼았습니다. 비록 고상한 표현은 아니지만, 이는 축구에만 집중하고 논란을 잊고자 하는 의지의 표현이었는데요. 선수들은 말 그대로 경기에 집중하여 최선을 다하였습니다. 논란 이후의 첫 경기인 3차전은 아쉽게도 1대1 로 비겼지만 4차전에서는 분명한 차이가 있었는데요. 선수들은 그라운드 위에서 모든 것을 다 바쳐 경기했습니다.

이후 일곱 경기 연속으로 실점을 기록한 상황에서 실점을 멈춘 것은 의미가 큽니다. 마음가짐을 다잡은 선수들은 팀워크의 중요성을 새로이 깨달았죠. 클린스만 감독의 시대에 잃어버린 경쟁력을 되찾은 소중한 순간이었고 또한 분위기라면 6월에 열리는 에이 매치에서도 문제가 없을 것입니다. 직접적인 갈등을 겪었던 손흥민과 이강인은 4차전에서 공동으로 골을 넣으며 화해의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강인이 파워풀한 패스를 던지자 손흥민은 결정적인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는데요. 이강인은 손흥민에게 품안에 안겨하며 함께 기뻐했습니다. 이 장면은 3월 에이매치 두 경기 중에서도 가장 인상적이었죠. 경기 내외적인 갈등을 해소하는데 큰 역할을 하나 동 골이었습니다. 하극상 논란에 대한 우려도 완전히 사라졌는데요. 손흥민은 많은 분이 걱정해 주셨는데 축구를 하다 보면 서로 승부욕이 강해서 요구하는 부분이 있고 다툼도 생긴다라며 강인이도 이번 경기로 많은 팬에게 다시 사랑받고 훌륭한 선수이자 사람으로 성장할 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그는 기술 재능 모두 엄청나다고 수없이에게 대한민국 축구를 이끌어갈 선수다 강인이도 5000만 국민이 자신을 보고 계신다는 걸 알았을 것이다. 정말 잘했고 앞으로도 잘했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습니다. 태국에서 두 경기 모두 득점을 올리면서 손흥민은 태국에서 매우 인상적인 인기를 공고히 했습니다.

홈경기장에서 한국에게 0:3으로 완패한 태국 선수들은 경기가 끝나자마자 실망과 안타까움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종묘 휘슬이 울리자 함께한 순간을 돌아보며 마음을 추스렸는데요. 경기장 중앙에서 한국 선수들과 손을 잡고 인사를 나눈 태국 대표팀 멤버들은 마지막으로, 주장 손흥민에게로 모여갔습니다. 그들은 손흥민과 인사를 나누기 위해 줄을 서며 기다렸죠 태국 대표팀의 주력 선수인 수파차의 자이데드는 손흥민과 어깨를 맞대며 정중한 대화를 나누기도 했습니다.

다른 선수들은 손을 모아 고개를 숙여 손흥민을 경희의 표시로 대했는데요. 손흥민은 태국 선수들과 눈을 마주치며 따뜻한 미소를 지어 보였고 그 순간 손흥민이 월드클래스인 이유를 몸소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어 손흥민은 홀로 그라운드에 남아 태국 관중들에게 손을 흔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고 경기장에는 환호성이 폭발했습니다.

실제로 손흥민은 태국에 도착하자마자 현지 팬들의 뜨거운 환영을 받았고 태국이 패한 후에도 팬들은 여전히 손흥민을 향한 남다른 사랑을 갖고 있었습니다. 특히 지난 경기에서 심판의 잘못된 판정에 많은 태국된 분노를 표시했는데요. 사실 이날 손흥민은 멀티골을 기록할 수 있었습니다.

경기 후반 43분 송민규가 보낸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골문을 향해 공격을 시작했지만, 순간 조심에 휘슬이 울렸는데요. 주심은 핸드볼을 선언했습니다. 손흥민은 주심의 판정에 어이없어 했는데요. 슬로우 모션 재생으로는 손흥민의 팔이 공에 닿지 않았음이 드러났습니다. 재생 속도를 줄이면 손흥민은 공을 가슴으로 잡은 후 송민규나 누구든 간에 득점을 쉽게 만들 수 있었을 것이죠. 그런 상황에서 득점을 하지 못한 것이 최종 결과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았지만 손흥민의 정신에는 영향을 미쳤죠 태국 팬들도 심판의 판단이 잘못됐다고 인정했습니다.

현재 팬들은 최근 태국전에 주도한 심판을 향해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데요. 상황은 경기 후 손흥민과의 인터뷰에서도 기자가 언급한 바 있습니다. 손흥민의 반응도 화제입니다. 심판이 공이 내 손에 닿았다고 생각했을 때 나는 매우 놀랐죠 분명히 공은 내 가슴에 맞았잖아요. 하지만 정신을 차리고 보니 생각이 달라졌죠 그라운드에서 모든 상황은 매우 빠르게 일어났고 아마도 각도에서 심판은 공이 내 손에 닿는 것을 보았다.

비디오 보조 심판이 있었다면 좋았을 텐데 하지만 경기가 잘 끝났기 때문에 전혀 불만은 없 심판의 잘못된 판정에 대한 손흥민의 반응은 현지 팬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으며 그의 스타성을 더욱 확고히 했습니다. 한편, 다시 뭉친 한국 축구는 이제 소방수로 나선 황 감독 체제를 끝내고 새 감독 선임 작업에 착수합니다.

위르겐 클린스만 전 감독의 해임 이후에도 황국 축구는 분위기가 여전히 어렵지만 황선홍 감독은 이런 상황을 극복하고 한국 축구의 부활을 위한 초석을 마련했습니다. 그는 이제 본업인 유23 올림픽 대표팀으로 돌아가고 다음 달 15일부터 카타르에서 열리는 2024 유23 아시안컵에 참가할 예정입니다.

한국은 이 대회에서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목표로 하며 파리 올림픽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을 겸하는데 이를 위해 3위 안에 들어야 합니다. 황 감독이 유 23대표팀을 이끌지 않은 27일에 서아시아 축구연맹 유23 챔피언십에서는 호주와의 결승전에서 페널티 킥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는데요. 이에 국가대표 전력 강화위원회는 6월 에이매치 전 정식 감독을 선임할 예정입니다.

황 감독은 태국 전후의 지도자는 항상 부족함을 느낀다 갈 길이 멀다 주어진 임무에 충실할 뿐이다며 정리하고 이제 고생하는 올림픽 대표팀 선수들에게 돌아가고 싶 잘 준비해서 올림픽 예선에서도 좋은 결과를 얻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3월 에이매치 일정을 모두 마친 대표팀 선수들은 소속팀에 복귀합니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23명의 선수 가운데 손흥민 이강인 김민재 조규성 황인범 홍현석 정우영 이재섭 백승호 조유민 송범근 등 11명의 선수들은 각자 소속팀으로 이동하는 합니다. 주민규 김영권 서영우 임용재 조현우 송민규 박진섭 김진수 정호연 이창근 권경헌 등 케이리그 11명과 김문아는 황선홍 임씨 감독 코칭 스태프와 함께 귀국할 예정입니다. 한편, 3월 에이매치 기간 동안 임시 감독을 맡았던 황선웅 감독은 귀국 후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