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째 5억 기부한 故장진영 부친” 딸이 생전 해온 선행을 이어간 ‘이유’가 알려지자 모두가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장길남, 계암장학회의 이사장이자 고(故) 장진영 배우의 아버지, 가 우석학원에 5억 원을 기부한 소식을 우석대학교가 전했다.

이 기부는 장진영의 사망 10주년을 기념하여 장 이사장의 고향이자 딸이 묻힌 임실군청에서 열린 장학금 전달식에서 이루어졌다.

장 이사장은 2009년 9월 1일 위암으로 세상을 떠난 딸을 기리고자 2010년 3월 자신의 사재 11억원을 들여 계암장학회를 설립했다. 이 장학회는 소외받는 환경의 인재들을 지원하는 장학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전북 출신의 고등학생, 대학생, 대학원생 중 학업 성적이 우수하거나 예체능 분야에 특기가 있는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장 이사장은 전북대학교, 우석대학교를 비롯해 딸의 모교인 전주중앙여고 등 지역의 학교에 장학금을 기부해왔다.

장 이사장은 “딸이 살아생전에 사람을 양성하고 세상을 더 밝게 만들고 싶어 했던 소망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 우석학원의 교육 및 지역 사회 기여 활동의 발전을 기원한다”고 기부의 의미를 밝혔다.

우석학원 측은 장 이사장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감사패를 전달하였으며, 장학금 수혜자로 선정된 학생 5명에게 각각 1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임실군 애향장학회의 이사장이자 임실군수인 심민은 “장학금은 지역 인재들이 사회의 중요한 일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데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진영은 1972년 전주에서 태어나, 1992년 미스코리아 충남 진으로 연예계에 입문한 뒤, ‘국화꽃 향기’, ‘연애,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 등의 영화에 출연했다. 2001년 ‘소름’, 2003년 ‘싱글즈’로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배우로 활약했으나 2009년 세상을 떠났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