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딜 여자가 조신하지 못하고 질질…” 롯데 나균안, 와이프 불륜 폭로 계속

롯데 자이언츠 소속 나균안의 불륜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2일 나균안의 와이프 김 씨는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왜 이렇게 연애하는 증거를 질질 흘리고 다닐까”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한 명은 지 본명으로 돈 보내고 한 명은 그거 받아쓰면서 카드 내역 문자가 와이프한테 오는지도 모르고”라며 “바보들 오래 가세요”라고 나균안과 상간녀를 향한 분노를 드러냈다.


앞서 나균안의 와이프 김 씨는 지난 2월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나균안이 유흥업소 출신 여성과 불륜을 저질렀고 외도를 들킨 이후 자신에게 이혼을 요구하며 폭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김 씨는 “이거 나 아니잖아”라며 상간녀와 나균안이 함께 있는 사진을 게재하고 나균안이 장인어른이 사준 차를 타고 다니며 상간녀와 커플 키케이스 키링을 하고 다닌다는 주장과 함께 외도 증거들을 게재해 논란이 됐다.

이에 나균안의 법률대리인은 “의뢰인은 2020년 결혼 이후 단 한 번도 배우자를 폭행한 사실이 없다”며 “지인과 함께 한 자리에 동석한 여성과 몇 차례 연락을 주고받았지만, 그 이상의 관계는 아니다”는 입장을 밝히며 이를 부인했다.

나균안은 1998년 생으로 1살 연상인 김 씨와 지난 2020년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 사이에는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나균안은 오늘(2일)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 선발 투수로 나선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