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재, 여성 팬들 거액 후원금 받고 밤늦게 술자리” 충격 주장

배우 선우은숙과 이혼한 방송인 유영재가 팬들의 후원금을 받고 밤 늦게까지 술자리를 가졌다는 충격적인 제보가 등장했다.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는 15일 ‘선우은숙 눈물의 심경 유영재와 이혼 진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이진호는 선우은숙 유영재의 이혼 관련 비화를 공개하고 “처음에 선우은숙은 유영재의 청혼을 받았을 때 혼인신고는 하지 않으려 했다. 언론에 알려져 세상을 시끄럽게 하기 싫고 뒷감당이 어렵다는 이유에서였다”라며 “유영재는 건강 문제를 꺼내며 법적 보호자가 되겠다고 설득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진호는 “유영재는 팬들에게도 이른바 건강 플러팅을 했다. 허리 팔 임플란트 치료 사진을 공개하면서 큰 금액의 후원금을 받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진호는 “선우은숙은 유영재가 자신에게만 관심을 쏟아주길 바랐지만 유영재는 결혼 후에도 팬들과 늦은 시간까지 술자리를 했다.

팬들의 90% 이상이 여성이었고 부부간의 신뢰가 무너지면서 올 초에 큰 싸움이 났다”라며 “이때 선우은숙이 폭발했다. 결국 일시적으로 떨어져 있는 시간을 보냈고 선우은숙이 집을 비운 기간 동안 유영재에게 연락 한 통 오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진호는 “결국 선우은숙은 이혼을 결심했고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이혼 이후 유영재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 떠났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2022년 10월 부부의 연을 맺었지만 1년 6개월 만에 이혼을 인정했다.

이후 선우은숙은 지난 13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해 “내가 유영재의 3번째 아내였다”라고 직접 밝히고 “나 역시 어렵고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요즘에 사실 여러 가지 충격적인 일들로 인해서 여러 번 쓰러지기도 했고 병원에 실려가기도 했다. 아직은 회복은 잘 안 된 상태”라고 말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