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없이 자라 부모를 모셔보는 것이 소원이라며 돈을 들고 찾아온 고아 출신 부부에게 벌어진 사건

저희 아버지는 수년 전부터 중풍과 치매로 병석에 누워 계십니다. 

그동안 밥도 먹여 드리고 대소변도 치워 드렸는데 긴병에 효자 없다고 이제는 지쳐 더이상 감당할수가 없었습니다.

아들은 생각끝에 아버지를 팔려고 결심하고 광고를 냈습니다.

“1만 달러에 아버지를 사갈 사람이 있으면 연락 주세요.”

광고가 나가자 광고를 본 많은 사람들은 불효자라며 저를 욕 했습니다. 

어느날 아들에게 젊은 남자로 부터 자기가 아버님을 사겠다는 연락이 왔습니다.

아들은 그 젊은이에게 “환자를 돌보는 것이 쉬운일이 아닙니다. 그러니 1주일간 더 생각해 보시고 꼭 사고싶다는 생각이 들거든 다시 연락을 주세요”라고 말했습니다.

그후 일주일이 되는날 그 젊은이가 깊이 생각해 보았는데 역시 아버지를 사서 모시기로 아내와 합의했다고 연락을 해 왔습니다.  

아들은 그젊은이 에게 결심한 이유를 물어 봤더니 대답하기를…

“저희 부부는 어릴때 부터 고아원에서 부모님 의 얼굴도 모르고 자랐으며 지금은 결혼하여 아들과 딸을낳고 복된가정을 이루어 살고 있지만 아버지, 어머니 라고 부르면서 모시고 살수 있는 분이 계시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아이들도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계시면 좋겠다고 해 넉넉한 형편은 아니지만 아버지를 사서 자기를 낳으신 친아버지 같이 모시면서 효도 하며 함께  모시고 살고 싶다는 것이었습니다.

아들은 정말로 우리 아버지를 사서 모실 결심이 되어 있다면 1만 달러를 가지고 와서 모시고 가라며 주소를 알려 주었습니다. 

젊은 부부는 아버지가 생긴다는 생각을 하니 기뻐서 알려준 주소로 돈 1만 달러를 준비하여 찾아 갔습니다.

알려준 주소를 보니 미국에서도 부자들만 모여 사는 마을에 아주 큰 집이었습니다. 

잘못 찾았나 싶어 문패를 다시보고 주소와 이름을 거듭 확인해보니 아들 이라는 사람이 가르켜 준 주소와 똑 같았습니다.

벨을 누르니 하인이 나와 문을 열어 주었습니다. 대문안을 들어서니 마당에는 수영장이 꾸며져 있는 최고의 주택이었습니다.

집안에는 노신사가 앉아 계셨습니다.

젊은 부부는 살기가 어려워 아버지를 파는것인줄 알고 왔는데 생각과는 너무 다른 분위기라 잘못 찾아온 것이 아닌가 어리둥절해 하며 만일 이집이 맞는다면 왜 자기 아버지를 판다고 말한것이지 이해 되지 않았습니다.

멍하니 서있는 젊은이의 과거를 다시한번 듣고는 그들의 결심이 진실됨을 확인하고는 정말로 1만달러에 사서 친부모 같이 모시고 싶나며 재차 확인 하는 것이었습니다.

젊은 부부는 두손을 마주잡고 저희부부는 한번도 아버지를 모시지도 못하고 살아 왔습니다. 이번에  꼭 저희들이 아버지를 모시며 살고 싶습니다.

아파서 누워계시는 늙으신분을 보지않고 계약 할수 있느냐고 노신사가 물으니 진실한 마음을 드러내면서 1만 달러를 내밀고 어버님을 모셔 가겠다고 했습니다. 

젊은부부와 노신사는 1만달러를 주고 받으며 계약서를 작성 했습니다.

그런데 노신사는 황당하게도 아버지가 자기 라는  것이었습니다.  

파는 사람도 자기라는 것입니다.

깜짝 놀라는 젊은 부부에게  노신사가 웃으면서 하는 말이 “내가 나이 많고 자식이 없기에 자식이 될만한 착한 사람을 구하려고 거짓 광고를 냈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러고 그 노신사는 말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