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네가 죄짓고 어디서 변명이야..”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속도 위반한 96세 할아버지가 판사를 울린 ‘한마디’

2019년 발생했던 한 사건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다시 화제가 되어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다. 이 사건은 96세의 노인이 스쿨존에서 과속으로 법정에 서게 된 일이다.

YouTube ‘Caught In Providence’

이 노인, 코엘라라는 이름의 남성은 판사에게 자신이 평소 천천히 운전하며, 필요할 때만 운전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과속을 한 이유를 설명하면서, 암을 앓고 있는 자신의 아들을 병원에 데려가기 위해 운전했다고 밝혔다. 이 아들은 장애를 가지고 있었으며, 할아버지는 2주에 한 번씩 병원에 아들을 데려가고 있었다.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듣고 감동한 판사는 그를 훌륭한 사람이라고 칭찬하며, 아들을 위한 그의 헌신을 높이 평가했다. 이후 판사는 할아버지에게 아들의 나이를 물었고, 할아버지는 아들이 63세라고 대답했다. 이에 판사는 자신의 아들을 가리키며 농담을 하며 분위기를 환기시켰다.

YouTube ‘Caught In Providence’

마지막으로 판사는 할아버지에게 용기와 행운을 빌며, 그의 사건을 기각하고 선처를 내렸다. 이 사연은 할아버지가 여전히 자신의 ‘My boy’라고 부르며 사랑하는 아들을 돌보는 모습과 판사의 따뜻한 마음씨로 인해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