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날 기분좀 내보겠다며 호텔에서 식사하는데 갑자기 내 머리채를 잡는 시모” 참을 수 없는 마음에 경찰에 신고를 했고, 고아였던 나에게 아빠라는 사람이 눈앞에 나타나고 마는데…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