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일을 넘게 그 자리에..” 등산 중 숨진 지키다 발견된 14살 노견의 기적같은 스토리

이번에 콜로라도에서 발생한 비극적인 이사건은 노령의 등산객과 그의 충직한 반려견에 관한 안타까운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71세의 리치 무어(Rich Moore) 씨는 지난 8월 19일 콜로라도 주의 산 후안 산맥에서 등산을 하던 중 실종되었으며, 약 세 달 후인 지난달 30일에 사망한 채로 발견되었습니다.

특히 눈에 띄는 점은 그의 반려견 피니어스(Phineas)가 리치 무어의 시신 옆에서 발견되었다는 것입니다. 피니어스는 14살의 잭 러셀 테리어로, 주인이 사망한 지 세 달이 지난 후에도 그의 곁을 지키며 충성을 보여 주었습니다. 구조대에 의해 근처 동물 병원으로 옮겨진 후 가족에게 인계되었으며, 체중은 평소의 절반으로 줄었지만, 건강상 큰 문제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출처 – KBS News

피니어스가 생존할 수 있었던 것은 인근 시내에서 물을 마시고 야생에서 작은 설치류를 사냥하여 먹었기 때문으로 추정됩니다. 이 견종은 원래 숨은 여우를 사냥하기 위해 품종화되었으며, 설치류 사냥에도 뛰어난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개 행동 전문가 러셀 하트스타인은 CNN에 “개들은 종종 사망하는 순간까지 주인에 대한 충성심을 보여준다. 이 경우처럼 강한 충성심을 보이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 콜로라도 실종자 단체 페이스북 캡처

한편, 경찰에 따르면 아직 정확한 사망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현장 조사 결과 살인과 관련된 어떠한 정황도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이 사건은 인간과 동물 간의 깊은 유대와 충성심을 다시 한번 일깨워주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자연의 품에서 마지막 순간까지 함께했던 리치 무어 씨와 피니어스의 이야기는 우리 모두에게 감동적인 메시지를 전달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