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 사진에 사이비 관계자 나와 나락가더니..” 30대 난소암 말기 판정 받고, 길거리 도매상에게 무시당하며 살았다는 여가수의 ‘정체’

최근 가수 양희은의 어머니 별세 소식이 전해지면서 많은 이들이 함께 슬픔을 나누기도 했었는데요.

지난 18일 양희은은 자신의 SNS를 통해 어머니와 생전에 함께 찍은 사진을 공유하면서 다시한번 화제가 되었다고 합니다.

그녀는 “엄마가 떠나시고 난 후 ‘사무친다’는 말이 무슨 뜻인지 알게 됐다”며 “마음 속으로 엄마께 많은 얘기를 하며 기댈 곳도 울타리도 없이 살아온 모든 이들의 삶을 우러르게 됐다”고 자신의 속마음을 이야기 했죠. 그러면서 양희은이 지내왔던 인생사가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지금부터 그녀의 삶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양희은이 가수가 된 ‘이유’

서울특별시에서 1952년 8월 13일에 태어난 양희은은 청소년 시절 서울 YMCA의 청소년 쉼터인 ‘청개구리’에서 중요한 인연을 맺었습니다. 이곳에서 만난 김민기는 그녀의 음악 인생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쳤습니다. 김민기가 아니었다면 양희은의 음악적 길이 달라졌을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녀의 아버지는 육군 대령이었으나, 어린 나이에 세상을 떠났고, 가정의 재정적 어려움이 이어졌습니다. 어머니의 양장점이 화재로 인해 모두 타버리면서 집안 사정은 더욱 어려워졌습니다. 이로 인해 대학 시절 양희은은 극심한 경제적 곤란을 겪으며, 심지어 걸어다니며 생활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그녀는 생계를 위해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고, 가수로서의 길을 걷게 되었습니다.

양희은은 송창식의 도움으로 음악을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송창식은 명동의 맥주집에서 자신의 공연 시간 일부를 양희은을 세우며 그녀가 무대에 설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를 통해 양희은은 가수로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그녀의 첫 정규 앨범 ‘양희은 고운노래 모음’은 1971년 9월에 발매되었으며, 김민기의 ‘아침 이슬’과 ‘세노야’ 같은 곡들이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

금지곡 리스트에 오르기도..

꽃길만 될것 같았던 그녀의 음악 인생는 당시 유행이었던 음악 금지령에 의해 어려움을 겪기도 했습니다. ‘아침 이슬’이 금지곡이 되면서 그녀의 다른 노래들도 금지곡이 되는

이처럼 많은 노래들이 금지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1975년에 대한민국 가수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얻었습니다. 70년대 후반에는 이주원과의 공동 작업을 통해 ‘한 사람’, ‘들길 따라서’, ‘네 꿈을 펼쳐라’ 등과 같은 주옥같은 곡들을 선보였습니다.

갑자기 들려온 비보, 길거리 상에게 무시를 받기도…

1981년, 양희은은 한국을 떠나 미국과 유럽을 여행하며 새로운 경험을 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1982년에 난소암 진단을 받으며 삶의 큰 전환점을 맞이했습니다. 그녀는 암과의 싸움에서 두 차례의 수술을 받았으며, 이 과정에서 많은 어려움과 고통을 겪었습니다.

양희은의 여동생, 양희경은 언니의 병간호를 직접 했으며, 당시의 힘든 상황을 회상하며 언니의 생사를 걱정했던 순간들을 언급했습니다.

그녀는 결국 가수의 삶을 은퇴하게 되는데요. 하지만 은퇴를 한 양희은을 세상은 가만히 두질 않았습니다.

당시, 양희은은 청계천에서 자신의 앨범이 비상한 인기를 끌고 있다는 소문을 듣고 이를 확인하기 위해 조사를 했습니다. 그 결과, 한 음반 도매상이 ‘양희은 난소암 판정, 전집 판매’라는 현수막을 걸고 그녀의 앨범을 판매하고 있음을 알게 되었는데요. 이에 화가난 양희은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