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 TV프로 퇴출에 억울해서 어떡해…” 사람들이 등 돌리고 있다는 TV조선 ‘근황’

미스터트롯 트롯맨으로 이름을 알린 장민호는 이후 트로트뿐만 아니라 다양한 방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며 대중들의 인기를 얻었는데 특히 여러 프로그램에서 MC를 맡아 뛰어난 입담을 무기로 명품 MC라는 평을 얻을 정도로 눈에 띄는 활약을 보여주었습니다.

특히 티비 조선 프로그램인 화요일은 밤이 좋아 MC로 활동하며 프로그램의 시청률에 톡톡한 역할을 했지만, 얼마 전 화요일은 밤이 좋아 프로그램에서 돌연 하차를 하게 되며 장민호를 기다리던 시청자들에게 큰 충격을 안겼는데요.

화요일은 밤이 조화 프로그램 자체가 방영을 중단하게 되어 장민호를 비롯한 출연진 전원이 하차하게 된 상황으로 이번 사태에는 충격적인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화요일은 밤이 좋아하는 티비 조선의 예능으로 화요일 밤의 짜릿한 갈라쇼 라는 콘셉트와 함께 티비 조선 오디션 출신 여성 가수들이 주축이 되는 예능 프로그램이라는 확고한 정체성으로 시청자를 끌어모으며 티비 조선 오디션 후송 예능 중에서는 가장 장수하는 프로그램이었는데요. 이처럼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던 프로그램이 갑작스럽게 중단을 하게 되며 잠시의 이별일 뿐이라는 설명이 덧붙여지긴 했지만, 세계 각국의 집을 소개하고 도시 물가와 문화 사람들의 삶을 들여다보는 세모집 세상의 모든 집 프로그램이 26일 방송을 앞두고 있다는 소식을 전하며 사실상 화요일은 밤이 좋아의 후속 프로그램으로 결정이 된 만큼 화요일은 밤이 좋아의 종영은 이미 돌이킬 수 없이 결정으로 보입니다.

지난 19일 방송된 화요일은 밤이 좋아해 마지막 방송은 트롯의 밤 특집으로 꾸며졌으며 지난 1082일간의 시간을 되돌아보며 마지막까지 유쾌하게 시청자들 화요일 밤을 책임졌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정작 녹화장의 분위기는 마냥 밝기만 했던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MC인 장민호와 부문 프로그램이 종영한다는 소문과 다르게 일시적인 중단일 뿐이라는 입장을 밝혔는데 언제 다시 프로그램이 재시작한다는 일정은 명확하게 나오지 않았습니다.

사실상 다시 시작할 예정이 없는 프로그램인 탓에 방송 종영은 곧 출연진들의 퇴출 통보나 다름이 없던 것인데 이에 고종 출연자들은 하나 둘씩 오열하기 시작하며 녹화 현장의 분위기는 한순간에 어두워졌고 더더욱 경악스러운 사실은 이후 밝혀진 소식에 의하면 MC 장민호는 프로그램을 대표적으로 이끌고 있던 위치에도 불구하고, 종용에 대해 미리 언질 받은 바 없이 제작진에게 일방적 하차 통보를 받았다는데요.

장민호가 갑작스럽게 프로그램 하차를 통보받은 충격적인 상황에 대한 이유는 과연 무엇인지 지금부터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장민호는 방송에서 항상 밝고 활기찬 에너지로 팬들에게 기쁨을 주고 사랑을 받는 이미지를 가지고 있지만 사실 완전히 방송계에 자리 잡은 성공한 인생으로 보이는 장민호에게도 고난과 어려운 시절은 있었는데요. 장민호는 순수하게 데뷔 연차만 따지고 보면 1997년 데뷔로 미스터트롯에 마스터로 출연했던 장윤정보다도 먼저 데뷔한 이력을 지니고 있는데, 그만큼 오랜 세월 무명의 서러움과 실패에 대한 안타까운 길을 걸었다고 합니다.

1997년 장민호는 트로트가 아닌 아이돌 그룹 유비스로 데뷔를 했지만, 소속사의 폭행과 감금 등의 끔찍한 사건과 함께 결국 멤버들이 뿔뿔이 흩어지게 되며 해체를 하게 됩니다.

아이돌로 화려한 연예계 생활을 꿈꿨지만 정작 활동을 해보니 어려운 일이 많았다고 밝힌 장민호는 이후 다른 일을 하는 것이 낫겠다고 판단의 수영 강사를 하게 되는데 가수에 대한 미련은 결코 사라지지 않았고 이후 2004년 발라드 그룹 바람으로 재데뷔를 하게 되는데요. 하지만 발라드 그룹 역시 망했고 결국 씨만 좌절감을 느낀 장민호는 당시 상황에 대해 거의 일어나지 못할 정도로 힘들었다고 말하며 과거 한 프로그램에서 고통스러웠던 20대 시절을 20대는 하는 것마다 안 됐다라고 언급했습니다. 더하여 수입이 없어 어떤 다른 휴대전화 요금도 못 낼 정도로 어려워 소액 대출까지 받았던 사연을 밝히며 심지어 공사 현장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던 경험까지 공개했는데 와중에도 노래의 끈은 놓지 않았다고 밝혀 노래에 대한 진심 어린 애정을 드러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타깝게도 장민호는 2011년 트로트 가수로 전향하며 낸 사랑의 누나 역시 망했군 이후 KBS 내 생애 마지막 오디션에 출연하여 우승까지 했음에도 불구하고, 프로그램 자체가 시청률이 폭망한 까닭에 결국 망해버린 일화가 있을 만큼 연예계 데뷔가 어려움과 고난의 연속이었는데. 긴 무명 생활 동안 장민호는 다른 활동으로 방송에 얼굴을 내밀기도 했는데 특히 스펀지 실험맨으로 출연했던 이력이 공개되며 눈길을 끌었습니다.

당시 장민호는 실험맨으로 고생하며 무조건 잘 돼야겠다는 다짐을 했는데 수없이 많은 실패에도 실제로 장민호는 굴하지 않았고 언젠가는 반드시 성공한다는 확신과 희망을 가진 채 꾸준히 활동한 결과 마침내 2013년 남자는 말합니다가 크게 흥행하면서 약 17년이라는 무명생활을 청산하고 인기 가수가 되는 인간 승리를 보여 주었습니다. 이후 장민호는 미스터트롯에 출연하게 된 배경을 솔직하게 털어놓기도 했는데요.

미스트롯이 잘되다 보니 언젠가 미스터트롯도 하겠다는 생각이 들어 하기도 전에 나가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계속 고민했다고 밝힌 장민호는 10년 노래했는데 떨어지면 어떡하나 걱정하고 있었다.

섭외도 안 되고 원서 내라는 말도 안 했는데라며 덧붙여 프로그램 론칭 전 출연 전부터 걱정을 앞세웠다고 말해 웃음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이후 미스터트롯에 출연하던 당시에는 함께 출연한 출연진들과 마스터 단도 장민호의 등장 놀라며 마스터로 나와야 하는 것 아니냐는 반응까지 생길 정도였는데 결론적으로 장민호는 미스터트롯 출연을 계기로 초대박을 치며 최고의 전성기를 맞이하게 되었죠. 미스터트롯 이후 장민호는 각종 행사는 물론 다양한 예능과 CF의 모습을 드러내며 그동안 제대로 알리지 못했던 끼와 매력을 마음껏 발산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긴 무명 생활 끝에 마침내 스타가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장민우는 총 초심을 잃지 않고 어디서나 겸손한 태도를 보이며 후배들에게도 예의를 갖추는 모습으로 노래 실력은 물론 뛰어난 인성까지 유명해졌는데 덕분인지 장민호를 찾는 방송 프로그램은 날이 갈수록 많아졌고 결과적으로 티비 조선의 화요일은 밤이 좋아 프로그램에 MC로 출연합니다. 뛰어난 활약을 보여주게 된 것인데요. 일부 시청자들은 장민호가 예고도 없이 프로그램 하차를 하게 된 상황에 대하여 의혹을 제기하며 장민호 방송에서 쫓겨난 나 등의 걱정과 우려를 내비치기도 했는데 더하여 갑작스러운 하차 통보에 충격을 받은 장민호가 방송에 회의를 느껴 은퇴하는 것은 아닌지 하는 다소격한 걱정과 반응까지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 흘러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렇듯 갑작스러운 프로그램의 방영 중단과 장민호 MC 퇴출의 이유는 다름 아닌 티비 조선 편성 본부 측에서 시청률 하락을 문제로 삼은 것인데 시청률이 낮으면 종영하는 것은 어떻게 보면 당연한 일이지만 기존의 고정 시청자 층이 탄탄했던 만큼 종용에 대한 아쉬움 의견들이 지속적으로 흘러나오는 것인데요. 특히 화요일이 밤이 좋아해 이미 익숙해진 시청자들은 화요일 밤마다 트로트 프로그램을 찾는 수요층이 될 텐데 뜬금없이 자리에 트로트와 저녁 관련 없는 세모집을 편성하여 기존 시청자들을 밀어내는 제작진들의 의도가 잘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일부 네티즌들의 의견이 온라인상에서 흘러나오고 있는 상황이죠.

그래도 다행인 부분은 MC 하차라는 당황스러운 상황을 겪긴 했지만, 그럼에도 장민호는 원하는 곳이 많기 때문에 방송에서 장민호를 보지 못할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되는 부분이 아닌가 싶은데 특히 장민호는 기나 긴 무명을 겪으며 대중들과 팬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항상 지니고 있는 가수로 언제나 팬들의 곁에 어떤 방식으로든 남아있을 가수라는 생각이 듭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여러분의 생각을 댓글로 달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귀한 시간 내서 영상을 시청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Leave a Comment